파나소닉이 만드는 20년째 같은 디자인의 노트북이 아직도 인기있는 이유

파나소닉이 만드는 20년째 같은 디자인의 노트북이 아직도 인기있는 이유

9 17309 10 거리에서









 

 

 

이번에 국내에

정식 발매되는 파나소닉 SV1

일본 직장인들이 선망하는 노트북이며

12인치의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 그리고 단단한 것이 특징

그런데 이 디자인이 20년 전이랑 바뀐게 없다고 함

 

 

 

 

 





























































 

 

어느 정도냐 하면

이제는 보기도 힘든 RGB 단자를 시작으로

분리 가능한 배터리에 상위 모델은 ODD까지 장착되어 있다고 함

심지어 그게 세일즈 포인트이기도 함

 

참고로 상판 디자인은 저렇게 생긴 이유가 충격에 강해서 라고 함

이렇게 제품이 나온 이유가 무엇인가 하면...


























 

이 제품이 산업 현장에서도

활약할 수 있게 만들어진 제품이기 때문이라고 함.

 

일본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어느 나라를 가도

오래된 산업 기계들은 오래된 포트나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어서

그 기기들에 바로 대응하는 포트가 필요했던 부분이라고 함.

 

cd롬이 있는것도 같은 이유



 

그 외에는

이 제품에 또 다른 세일즈 포인트가

일본 자체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는 점인데

 

최첨단 로봇들이 수십년 된 디자인의 노트북을

검수한다는 점이 매우 재미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함



















































 

 

장점을 꼽아보자면 가벼운 무게와 튼튼한 내구성 탈착 가능하고 사용기간 긴 배터리(12시간)


12.1인치 1920x1200 LCD
인텔 11세대 코어 프로세서
최대 16GB RAM
최대 512GB SSD
200만화소 전면카메라
1 x 썬더볼트4, 3 x USB 3.0 Type-A, RJ45 유선랜, D-SUB, 풀사이즈 HDMI, 풀사이즈 SD UHS-II 카드슬랏
944g 무게
42.5Wh 배터리 (탈착식)

 

 

단점을 꼽아보자면 가격(250만원)

신고

  Comment

BEST 1 봄날  
댓글은 다들 우리나라 기준으로
얘기들을 하고 있는데...
저거 일본 내수용으로만 파는 모델임... --;;;
(직구로 구입은 가능함.)

일본은 여전히 구형 모델
산업용 기계들이 대다수임.
쟤들은 익숙해진건 잘 안바꾸는게
나라 자체의 특유의 문화라서
중소기업들은 대한민국과
산업 환경이 완전히 다름.
그래서, 저런 구시대 유물에 가까운
모델이 아직도 여전히 사랑 받는거.
(거기다 일본 사람들은
젠더 같은 자잘한 액세서리류나
주변기기를 따로 들고 다니는걸
매우 싫어함.
그래서, 저런 올인원을 굉장히 선호함.)

거기다 AS 한번 받는게
한국처럼 쉽지가 않음.
시간, 비용이 상당히 많이 듬.
그래서, 저런 전자 제품들의
내구성을 정말 매우 중요시함.
(일본 제품들이 투박해도
잔고장이 별로 없는 이유.
내구성이 별로라고 소문나면
진짜 철저하게 외면받음.)

저런 환경적의 영향으로
글의 첫단락에 나와 있듯이
지금도 여전히 일본의 샐러리맨들에게는
선호도 최상위에 있는 노트북임.

우리나라와는 기업 문화도
산업 환경 자체도 많이 달라서
우리 기준으로 생각하면 안됨.


9 Comments
짜루87  
설명보니 이해가 가네 특히 일본은 더욱이 ㅋㅋ 디스켓도 얼마전에야 없어졌다던디
화이팅  
회사 노트북이 이건데 좀 두껍긴 하지만 가벼워서 들고다니기 편함..
처음에 만졌을 땐 재질이 뭔 싸구려 플라스틱인가? 싶었는데 가볍고 기스에 강함.
단점은...회사 보안걸려서 그런건지 에어팟 연결이 안됨.
화상회의 때 줄 이어폰으로 연결해야함
그리고 배터리가 너무 너무 빨리 닳음...
글에선 배터리 내구성 좋다고하는데 9시에 업무 시작하면 2시에는 바닥남.
밖에서 근무할 때 충전기도 꼭 챙겨야함ㅠㅠ
구름o  
잘팔리니깐 지금도 저렇게 팔것죠 ㅋㅋ
봄날  
댓글은 다들 우리나라 기준으로
얘기들을 하고 있는데...
저거 일본 내수용으로만 파는 모델임... --;;;
(직구로 구입은 가능함.)

일본은 여전히 구형 모델
산업용 기계들이 대다수임.
쟤들은 익숙해진건 잘 안바꾸는게
나라 자체의 특유의 문화라서
중소기업들은 대한민국과
산업 환경이 완전히 다름.
그래서, 저런 구시대 유물에 가까운
모델이 아직도 여전히 사랑 받는거.
(거기다 일본 사람들은
젠더 같은 자잘한 액세서리류나
주변기기를 따로 들고 다니는걸
매우 싫어함.
그래서, 저런 올인원을 굉장히 선호함.)

거기다 AS 한번 받는게
한국처럼 쉽지가 않음.
시간, 비용이 상당히 많이 듬.
그래서, 저런 전자 제품들의
내구성을 정말 매우 중요시함.
(일본 제품들이 투박해도
잔고장이 별로 없는 이유.
내구성이 별로라고 소문나면
진짜 철저하게 외면받음.)

저런 환경적의 영향으로
글의 첫단락에 나와 있듯이
지금도 여전히 일본의 샐러리맨들에게는
선호도 최상위에 있는 노트북임.

우리나라와는 기업 문화도
산업 환경 자체도 많이 달라서
우리 기준으로 생각하면 안됨.
페인  
노트북계의...아날로그 감성..
len  
플랜트 설비 중에 일본 설비를 가져다 쓴 설비는 내구연한이 길기는 함.
그래서 오랜된 단자를 버리지 못하고 쓰는거에 이해는 감

럭키 14 포인트!

gom  
사악한 가격. 아주 오래된 장비 아나고는 USB 업그레이드 되고 애플의 맥 조차도 C타입 USB 젠더있음. 무식하게 선 주렁주렁 달 필요없음
오징어게임oz  
줘도못먹은넘  
1. 산업기계가 아직도 구형 포트를 쓴다 해도 젠더 쓰면 됨.
2. 산업기계 핑계를 댄다 하더라도, 그런 용도로나 쓸 노트북을 주력으로 판매하겠다는 전략이 얼척없음. 산업기계에 연결하는 용도의 노트북 시장이 클까, 일반 사무직들이 이용할 노트북 시장이 클까?


Today
pick
basic-post-list issue-basic-post-list-pick
제목
+

새글알림

지금 뜨고있는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