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4차 유행은 생각보다 빨리 올 수도 있다

코로나 4차 유행은 생각보다 빨리 올 수도 있다

0 992 0 이슈야

코로나 4차 유행은 생각보다 빨리 올 수도 있다


출처 - pgr21 보건 의료 전문의 "여왕의 심복"님 글


1. 4차 유행은 반드시 온다.

- 지난번 글에서 이제 '다 와간다'라는 글을 드렸습니다. 먼 길을 가는 부모님의 자동차 안 처럼 정말 도착이 가깝진 않았지만 절반의 길은 왔고, 도착지가 보인다는 의미로 전해드린 말입니다. 그러나 실제 도착까지는 아직 멀었습니다.


- 감염병의 변화는 수학적인 모형을 잘 따라갑니다. 특히 이 정도로 큰 감염병 유행은 상황이 끝나고 나면 정말 모형을 잘 맞는구나를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당장 큰 틀의 변화는 어느정도 예측할 수 있지만 언제 어떻게 유행이 올지 정확히 예상하기는 어렵습니다. 사회적거리두기, 변이, 예방접종 진행 등의 다양한 요소가 유행에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 하지만 예측의 제약에도 불구하고 4차 유행이 앞으로 온다고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2. 유행 시기 예측

- 그렇다면 이 4차 유행은 언제 시작될까요?


(1) 직관적 예측

- 감염병의 유행을 예측하는 대표적인 방법은 수학적 모델링입니다. SEIR 모형 같은 것들이지요. 하지만 수학적 모형은 사용한 변수들에 따라서 결과가 크게 차이가 나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변화, 사람의 행동양식, 백신 도입, 계절적 변화등을 모두 반영하기가 어렵습니다. 따라서 사람의 직관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직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정리해봅시다.


(2) 3번의 유행에서 얻을 수 있는 근거


코로나 4차 유행은 생각보다 빨리 올 수도 있다 - 꾸르


- 위 그림은 우리나라의 감염병 유행 패턴을 정리한 그림입니다. 우리나라는 3번의 큰 유행이 있었는데, 1차 유행의 정점은 3월 3일, 2차 유행은 8월 26일, 3차 유행은 12월 24일이었습니다. 1차 유행과 2차 유행의 정점 사이 기간은 176일이었고, 2차 유행과 3차 유행 정점 사이는 120일이 걸렸습니다. 약 56일 정도 단축되었습니다.

- 유행의 끝과 다음 유행의 시작 사이의 간격은 휴지기입니다. 1차 휴지기는 122일 정도, 2차 휴지기는 45일 정도로 휴지기는 78일 정도 단축되었습니다. 유행이 끝나고 나서 남는 기준선(Baseline)은 1차 휴지기에서는 10~30명대, 2차 휴지기는 50~100명대였고 현재 3차 유행의 종료시점에서는 200~500명대로 예측됩니다.

- 즉 유행사이의 간격은 짧아지고, 유행은 더 커진다는 것이 3번의 유행에서 우리가 얻은 정보입니다.


코로나 4차 유행은 생각보다 빨리 올 수도 있다 - 꾸르


- 이런 패턴은 대부분의 국가에서 유사하게 나타납니다. 유행은 올때마다 커지고, 간격은 짧아집니다.

(3) 4차 유행의 시기
- 그렇다면 4차 유행은 3차 유행정점에서부터 최대 120일정도 떨어져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고, 그 기간은 1차-2차 사이, 2차-3차 사이의 단축을 고려하면 더 짧아질 수 있습니다. 이를 고려해보면 대략 2021년 3월 4일에서 4월 23일 4차 유행의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3. 2020년 3~4월의 위험성
- 4차 유행이 도달할것으로 예상되는 3월과 4월은 상황이 좋지않습니다. 물론 인과관계를 판단하기 어렵지만, 백신접종을 시작한 나라에서 백신 접종 시작과 동시에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미국은 12월, 영국은 1월초, 이스라엘은 1월 중순에 급격한 확진자 증가추세를 보였습니다.

- 이는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는 소식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국민의 위기의식에 기대는 방역의 근간을 흔들 수 있음을 말해줍니다.

4. 백신 도입의 명과 암


코로나 4차 유행은 생각보다 빨리 올 수도 있다 - 꾸르


-백신 접종 시작은 분명히 희소식입니다. 그러나 외국의 사례를 보면 현재 인구집단 전체의 접종률이 10%에 도달한 국가는 영국과 이스라엘 뿐입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을 포함한 백신 접종국의 확진자 감소추세는 자명하지는 않습니다.


코로나 4차 유행은 생각보다 빨리 올 수도 있다 - 꾸르


- 최소한 백신 1차 접종후에도 몇주가 지나야 면역이 형성되므로 접종률이 어느수준에 도달하더라도 즉각적으로 유행이 감소하지 않습니다. 이스라엘의 사례가 이를 증명합니다.

5. 지금 우리는 무엇을 해야하는가?
(1) 사회적 거리두기만이 방역대책이 아니다. 국민의 위기의식이 더 중요한 문제
- 우리는 3차 유행을 겪으면서 몇가지 교훈을 얻었습니다. 3차 유행 초기에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이 점진적으로 올라가며 2.5단계 도달까지 큰 방역 효과가 없었습니다. 확진자수가 천명대에 이르고, 5인이상 집합금지라는 강력한 대책이 시행되면서 확진자 수는 감소하기 시작했습니다. 즉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등의 조치는 국민의 위기의식이 동반되어야지 효과가 발휘됩니다.

- 지금 3차 유행이 정점이 지난것은 국민이 몸으로도 느끼실 수 있습니다만, 절대 안심할 때가 아닙니다. 감염병은 너무나 가혹해서 안이해진 부분을 그대로 파고들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우리의 노력이 4차 유행 도달 시기를 늦출 수 있습니다.

(2) 백신 도입은 더 빠르면 빠를 수록 좋다.
- 말 그대로입니다. 유행은 올때마다 더 빨리, 크게 옵니다. 3차 보다는 4차가 더 클 수 있고, 5차 온다면 그 피해는 상상하기 어렵습니다. 가급적 빠르게 집단면역을 형성해서 피해를 줄여야합니다.

(3) 3~4월에 2천명단위 확진자수를 가정해서 대응준비를 해야한다.
- 현재 우리국민과 정부는 백신 접종 준비에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상대적으로 4차 유행 대비에 대한 관심은 떨어지고 있습니다. 3~4월 2천명 단위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을 가정하여 병상 및 생활치료센터, 치료준비를 해야합니다. 이 때는 백신이 막 보급되기 시작한 가장 취약한 시기로 백신의 효과가 발휘되기 전이므로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신고


0 Comments


조회수
추천수
댓글수
pick
basic-post-list issue-basic-post-list-pick
제목
+

새글알림

지금 뜨고있는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