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소변서 음주대사체 검출"…공연 강행 예고

"김호중 소변서 음주대사체 검출"…공연 강행 예고

0 1354 3 감인직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가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김 씨가 사고를 내기 전 음주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감정 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통보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소속사의 조직적 은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또, 경찰은 김 씨가 사고를 내기 전 있었던 유흥주점에서 래퍼 출신 연예인과 동석한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김 씨가 사고를 낸 이후 소속사 관계자들이 증거 인멸 등을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인 정황을 포착하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와 증거인멸 혐의 등을 적용해 수사 중이다. 이 혐의가 입증되고 죄질이 불량하다고 법원이 판단할 경우 징역 5년 이하의 실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특히 경찰은 이날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 씨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는데 사고 전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이었다.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0/0003565346?sid=102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5/0001156029?sid=102

 

 

이와 관련해 경찰은 김 씨와 술자리에 동석한 유명 가수를 참고인으로 불러 김 씨 음주여부를 물은 걸로 전해집니다.

김 씨의 소속사는 검찰총장 직무대행 등을 거친 조남관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고, 김 씨는 오늘부터 이틀간 경남 창원시에서 공연을 엽니다.



신고


0 Comments


Today
pick
basic-post-list issue-basic-post-list-pick
제목
+

새글알림

지금 뜨고있는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