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 공황”이라더니…사고 후 통화하는 김호중 포착 

“심한 공황”이라더니…사고 후 통화하는 김호중 포착 

0 4561 5 감인직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사고 직후 현장과 200m 떨어진 곳에서 전화 통화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호중소속사 측이 “사고 당시 김호중에게 공황이 심하게 왔다”고 해명했으나,

공황 발작 증세와 다소 거리가 먼 모습으로 골목길을 서성이며 통화하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호중이 한 골목길에서 어두운색 계열의 의상을 입고 통화하는 영상을 16일 채널A가 공개했다.

이는 인근 CCTV의 일부 장면으로, 채널A는 해당 장소가 사고 현장과 불과 200m 정도 떨어진 골목이라고 보도했다.

CCTV에는 차에서 내려 한 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 골목길을 서성이며 전화 통화를 하는 김호중의 모습이 담겼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696569?cds=news_media_pc&type=editn



신고


0 Comments


Today
pick
basic-post-list issue-basic-post-list-pick
제목
+

새글알림

지금 뜨고있는 이슈